관광명소
home 관광명소  > NEW 도봉명소  > 무수골  

무수골

트위터로 보내기 - 새창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새창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새창 전체 RSS - 새창

무수골

  • 도봉1동 럭키아파트 옆의 무수천을 거슬러 1.5㎞가량을 올라가면 무수골이라는 자연마을에 이른다. 무수골이란 마을 이름은 1477년(성종8년)세종의 9번째 아들 영해군의 묘가 조성되면서 유래되었다 옛 명칭은 수철동이었으나 세월이 지나면서 무수동으로 바뀌었으며 무수(無愁)골은 ‘무수울’이라고도 한다. 아무런 걱정 근심이 없는 골짜기, 마을이란 뜻으로 세종이 먼저 간 아들의 묘를 찾아 왔다가, 약수터의 물을 마시고 “물 좋고 풍광 좋은 이곳은 아무런 근심이 없는 곳”이라 했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유래됐다고 전해진다. 무수골은 그린벨트 내에 있어 자연의 풍광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등산객들의 좋은 휴식처로 꼽히고 있다. 특히 도심에서 볼 수 없는 친환경 농법으로 벼농사를 짓고 있어 모내기와 추수, 탈곡 등 체험행사도 볼 수 있으며 인근에 있는 주말농장은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여 각종 채소를 직접 재배 수확함으로써 신선하고 안전한 먹을거리를 맛보는 재미가 있다.
  • 교통편
    • 지하철 1호선 도봉역 하차 무수골방향 도보 15분거리
    • 마을버스 도봉08번 (무수골입구하차)
  • 주변볼거리
    • 원통사, 전주이씨 영해군파묘역
  • 무수골 전경
    무수골 무수골
콘텐츠 담기